본문 바로가기

탈모

탈모의 증상 및 예방 치료법 알아보기

최근 식습관과 스트레스로 인해서 탈모 인구의 증가로 인해서 고충을 겪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이미 탈모가 시작되었거나 시작될 기미가 있으신 분들은 예방과 치료를 통해서 풍성한 모발로 돌아갈 수 있는 기회를 가졌으면 합니다.

탈모의 정의

탈모는 정상적으로 모발이 있어야 할 부분에 모발이 없는 상태로, 두피의 굵은 머리털(성모)이 빠지는 것으로 의미합니다. 성모는 색깔이 없고 굵기가 얇은 연모와 틀리게 미용상 문제가 발생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서양인보다 모발 밀도가 낮은 동양인의 경우 하루에 최대 100개까지 빠지면 정상으로 간주되며, 그 이상 빠지는 경우에는 전문가(의사)와 상담이 필요합니다

탈모의 증상

건강한 사람이라도 모발은 나이, 계절, 생리적 현상, 스트레스, 질병에 차이를 두고 있지만 하루에 50~100개 정도는 빠지며 그 후 새롭게 자라나며, 그 이상을 탈모증상으로 분류합니다.

남성형 탈모는 가족력이 있는 사람에서 20대나 30대부터도 모발이 가늘어지고 탈모가 진행됩니다. 이마 경계선이 뒤로 밀려가면서 M자 모양으로 이마가 넓어지고 머리 정수리 부위에서 탈모가 진행됩니다.

여성형 탈모는 남성형 탈모와 달리 이마 모발선이 유지되고 정수리, 머리 중심부위 모발이 가늘어지고 머리숱이 적어집니다. 탈모의 정도가 약하여 남성형 탈모처럼 이마다 넓어지거나 대머리가 되는 경우는 적습니다.

탈모 중에서도 원형 탈모증은 타원형의 탈모가 발생되는 것이 특징이며, 주로 머리에 발생하고, 수염 눈썹에도 생길 수 있으나 대부분 머리에서 발생되는 경우입니다. 머리카락이 전체가 빠지면 전두 탈모증, 몸에 털이 다 빠지면 전신탈모증이라 합니다. 휴지기 탈모증은 2~4개월 후부터 탈모가 시작되어 전체적으로 머리숱이 적어지며 원인이 해소되면 수개월에 걸쳐서 휴지기 모발이 정상으로 회복. 정상적으로 모발이 있어야 할 부위에 없고, 두피의 굵고 검은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이고, 탈모 증상에서도 빈도가 가장 높으며 탈모 이외에 별다른 흉터는 생기지 않는다.

탈모의 검사

통상적으로 환자의 임상 양상과 병력을 보고 진단하며, 영양 결핍이나 내분비 질환이 의심되는 원인 되는 병이 있을 때는 그 병을 찾아내기 위해서 검사를 해보아야 합니다.

특징적인 양상으로 남성형탈모, 여성형 탈모, 원형탈모증으로 나뉘며 휴지기 탈모증은 원인을 찾는 것이 급선무입니다. 탈모는 흉터가 형성되는 것과 흉터가 형성되지 않는 것으로 나뉘고, 흉터가 형성되는 탈모는 모낭이 파괴되어 재생이 되지 않는 반면, 모낭이 유지되는 탈모는 흉터가 나아지면 모발이 다시 자랍니다.

탈모의 치료

바르는 약은 미녹시딜등이 있고, 먹는 약으로는 피나스테라이드, 두타스테라이드가 있으며, 최근에는 모발이식을 하시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원형 탈모증은 국소 및 전신 스테로이드 제제등이 있고, 무조건 약을 처방받기보다는 증상의 경과등을 전문가등과 상담한 후 처방받아야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니 이점도 조심해야 합니다. 이와 별도로 스트레스의 원인개선이나 흡연, 음주, 야식, 과로 수면부족을 자제하고 비타민과 미네탈이 풍부한 야채나 생선을 섭취하면서 걷기 등 혈액순환에 도움 되는 운동을 병행해야 탈모극복에 도움이 됩니다.

탈모의 예방방법

병원을 내원하여 조기 검사 및 치료

부족한 정보이나마 탈모가 시작되면 그 또한 스트레스로 다시 돌아옵니다.

유전적이 아니라면 탈모를 벗어날 노력을 해보고 앞에서 말한 듯이 식습관 및 생활패턴, 운동 등을 병행하는 습관을 시작해 보십시오.

이상 동네 박원장이었습니다.

'탈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국 정부 탈모 지원금 신청방법 알아보기  (4) 2023.06.07